본문 바로가기

가족꿈사랑

신문의 역사와 제작과정이 한눈에 보이는 곳!

|신문박물관|

 

요즘에는 컴퓨터와 스마트폰의 발달로 종이로 된 신문의 인기가 예전 같지 않지만, 창간이래 신문은 세계와 우리 사회의 소식을 신속하게 전달하는 매개체였습니다. 1883년 최초의 신문인 ‘한성순보’가 창간 된 이래 우리나라의 신문은 130여 년의 역사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동아일보에서 운영하고 있는 신문박물관에는 신문의 역사와 신문의 역할 등 신문에 관한 모든 것을 관람하고 체험도 할 수 있는데요. 자, 그럼 신문박물관으로 떠나볼까요?

 


 

 

광화문 중앙에 이국적인 오래된 건물인 일민미술관은 동아일보 소유 건물로 1926년부터 1992년까지 66년동안 동아일보를 발행했던 곳이라고 합니다. 지난 2000년 개관한 이래 동아일보가 운영하고 있는 신문박물관은 이 건물 5층과 6층에 자리 잡고 있습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5층에 내려 입장권을 구매하고 가장 먼저 관람한 것은 세계의 신문들. 세계각국의 다양한 언어로 된 신문을 전시하고 있는데 각양각색으로 보이는 세계의 신문에는 공통점이 한 가지 있는데, 바로 2000년 1월 1일 발행한 신문이라는 점.

 


전 세계 66개국 나라에서 발행된 같은 년도 같은 날짜의 신문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습니다. 같은 날 과연 각 나라는 어떤 사건을 신문에 게재했을까 비교하면서 관람하면 더욱 흥미롭습니다.

 

0123

 

세계의 신문을 둘러보고 나면 우리나라 신문의 역사와 이어집니다. 개화기, 식민지시기, 독재정권시기 등을 거처 오늘에 이르기까지 다사다난했던 세월을 반영한 신문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0123

 

참고로 박물관 안에 신문역사에 대한 설명은 동아일보의 역사관으로 자사신문에 대해 우호적으로 게재된 점은 감안하고 읽으시길 바랍니다.

 


요즘 신문 제작방식과 과거의 신문제작방식은 많이 달랐죠. 요즘에는 볼 수 없는 신문제작에 필요한 다양한 장비를 눈으로 직접 볼 수 있고 그 과정을 관람한 것은 가장 인상적인 경험이었습니다.

요즘에는 획기적인 기술개발로 신문제작도 디지털화돼 아주 간단해졌고, 특히 인쇄해상도와 그 외 편집기술이 가장 많이 발전했습니다.

 


최초에는 활판 위에 잉크를 바르고 종이를 얹어 직접 찍어내는 방식이었고, 이 후 고속으로 회전하는 윤전기에 동근 연판을 걸어 인쇄하는 방식으로 발전했다네요.

 

 

납활자, 목제카메라, 지형, 마리노니식 윤전기 등 활판 인쇄 시대의 다양한 유물을 통해 20세기의 신문제작과정을 볼 수 있습니다.

 

 

신문은 그 시대의 문화와 사회발전상을 반영하는 역사적 유물로서의 가치가 크죠! 박물관 한 켠에는 신문에 실린 광고, 만화, 사진, 소설 등을 시대별로 전시하고 있습니다.

 

 

외에 과거 기자책상을 재현해두어 취재수첩을 보면서 직접 원고지에 기사를 써 내려간 신문기자의 일상을 상상할 수 있습니다.

 

6층으로 올라가면 직접 사진을 촬영하여 한 페이지의 신문으로 인쇄하여 가져갈 수 있는 신문제작 체험을 무료로 할 수 있고, 신문기자의 하루와 신문이 만들어지기까지 과정을 정리하여 안내하고 있습니다.

  

 


신문의 역사를 모르는 자녀에게는 좋은 체험기회가, 부모님 세대에게는 과거 신문의 향수를 다시 경험할 수 있는 박물관이니 꼭 한 번 관람해보시길 추천합니다.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 139번지 일민미술관 5·6층 110-050
전화번호 : 02-2020-1880/1830
홈페이지-http://www.presseum.or.kr